빈터문학회-온&오프

 

     

 

 

 

 

 

 

 

 

 

 

 

 

 

 



  동인 발표작&신작시

  작품집 출간 소식

  해외 빈터로 부터

  동인 이벤트홀

  사진으로 만나는 빈터

  빈터 동인들



동파 누설
 정완희    | 2018·07·19 17:45 | HIT : 112 |
동파 누설

                               정 완 희
자동펌프가 운다
이십초 간격으로 윙윙거린다
지난 겨울은 무척이나 추웠다
전 세계를 휩쓴 한파와 미투운동 때문이다.
지난주엔 얼어터진 펌프의 패킹과
갈라진 부품을 바꾸었다
수십년 숨겨졌던 여인들의 상처가
지뢰처럼 도처에서 연이어 폭발하고 있다
욕망과 욕정이 누설되었던
수많은 수컷들이 심판대에 세워진다

펌프가 우는건 땅속 배관이 터진거다
사랑채와 마당의 수도꼭지로 나간 배관을
깊이 묻지 않은건 공사감독 못한 내 탓
세번씩이나 부속을 사러 가게를 왕복하고
임시로 볼밸브를 달았다
밸브를 잠그니 펌프의 울음이 그쳤다

손을 다쳤다
서두르다 조심하지 않은 탓이다
세상의 지뢰가 모두 폭발한 뒤에도
잘못된 것들은 고쳐져야 한다
땅을 파고 새 배관은 깊이 묻어야 한다
김길나 손 치료는 다 되었겠죠.
잘 읽고 갑니다.

18·07·25 17:39  

  
  동파 누설 1  정완희 18·07·19 112
1290   풍선 2  김길나 18·07·16 116
1289   환몽  빈터 17·11·12 1131
1288   익선동 뒷고기집  빈터 17·11·12 960
1287   시선  김명철 16·12·02 2252
1286   경계를 지나다  김진돈 16·08·29 2103
1285   수석의 문장․ 5 1  김진돈 16·08·29 1868
1284   환상으로 달리다  김진돈 16·08·29 1971
1283   나무의 자세  김정수 16·08·22 2068
1282   감정의 모양  오영록 16·07·29 2014
1281   종이학  오영록 16·07·29 1953
1280   구인 유감  정완희 16·07·22 1955
1279   주객이 전도되어  이일림 16·07·08 1904
1278   잘 모르는 것에 대한 명상  이일림 16·07·08 1943
1277   미끄러지는 무늬  김효선 16·06·22 1838
1276   학습된 무기력  김효선 16·06·22 1937
1275   윤슬  김효선 16·06·22 1780
1274   당신이 나를 기억하는 방식  김효선 16·06·22 1811
1273   동백을 꺾다가  김효선 16·06·22 1731
1272   개 축  정완희 16·06·07 1938
1 [2][3][4][5][6][7][8][9][10]..[65]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 ⓒ 2000 - 2018  POEMCAF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