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터문학회-커뮤니티

 

     

 

 

 

 

 

 

 

 

 

 

 

 

 

 



  자유게시판

  빈터회원문단

  좋은 시를 찾아서

  산문 혹은 평론들

  멀티미디어 포엠

  회원 갤러리




배시시 - 김정수
 김명은  | 2015·02·17 19:29 | HIT : 1,735 |
배시시



김정수




온 가족이 먹을 밥을 푼 주걱에 남아 있는 밥알을 입으로 떼어 먹다가 노모와 눈이 마주쳤다


아이스크림 속포장지에 묻어 있는 달달함을 혀로 핥아먹는데 어린 딸이 슬며시 옷깃을 잡아당겼다


사과를 깎다가
너무 두껍게 잘려 나간 속살을
이빨로 갉아 먹는 나를
물끄러미 바라보는
아내


사과 껍질처럼 둥글게 말린
쉰 하고도
겸연쩍은 눈빛 하나가
배시시 웃었다

                      -2014년 시작시인선  김정수 시집 『하늘로 가는 혀』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쉰 살의 남자가 겸연쩍게 배시시 웃고 있다. 김정수 시인을 아는 사람이라면 그 웃음이 곧장 그려질 것이다. 두껍게 잘려나간 사과 속살마저 아까워 갉아 먹고 있는 그의 웃음은 소리가 없다. 웃음 뒤에 그늘이 있다. 그림자가 있다. 하루 종일 교정지를 들여다보고 있는 그의 눈에서 곧 눈물이 날 것 같은 고단한 삶이 있다. 노모와 아이와 아내와 대치하고 있는 난처한 상황을 그려놓은 그의 시세계는 가족과 함께 울고 웃는 가족주의다. 가난은 가장과 큰 아들이라는 자리에 앉아있는 그의 무게를 천근만근 무겁게 한다. 배시시가 아니라 소리 내어 껄껄껄 맘껏 웃을 수 있는 이 시대 가장과 아들 그리고 시인이었으면 좋겠다.-(김명은 )


경기신문 아침  詩산책-2015년 2월 15일자


김정수 왜 이제야 봤을까?
생유~~~~

15·03·16 14:58  

  
  저작권 관련 유의사항 알림
786   무릎으로 남은- 유병록  김효선 16·03·01 1693
785   이은주* - 임재정  김효선 16·02·13 1563
784   몰락의 아름다움 - 허연 1  심종록 16·01·21 1634
783   태몽의 물체 / 조연호 2  나금숙 15·12·13 1408
782   내 입술 위의 순록들/김경주  나금숙 15·12·13 1386
781   자연법 / 박제천  나금숙 15·08·03 1675
780   거울과 필름이 남긴 말/채재순  김정수 15·06·08 1661
779   등 -박일만 1  서정임 15·06·05 1915
778   나를 지우기 시작한다 - 김진돈 1  김명은 15·05·26 1634
777   그리운 명륜여인숙 - 오민석  김명은 15·04·02 2079
  배시시 - 김정수 1  김명은 15·02·17 1735
775   류머티즘 rheumatism- 나석중 1  김명은 15·02·17 1540
774   사행천 - 홍일표  나금숙 15·02·11 1445
773   그네가 그네를 탄다 - 김길나  김명은 15·01·07 1637
772   개인적인 현무암 - 서안나  나금숙 14·12·12 1515
771   사고다발구역 - 김정수  김정수 14·07·10 1837
770   [황인숙의 행복한 시 읽기] <73> 어둠의 겉봉에는 수취인이 없다 4  한석호 14·02·20 2555
769   [이향지] 방울토마토 ⟸ 중앙일보 시가 있는 아침(2013년9월11일) 1  정 겸 13·09·11 3355
768   괜찮은 시조 2수 1  이복현 13·09·11 3140
1 [2][3][4][5][6][7][8][9][10]..[4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 ⓒ 2000 - 2018  POEMCAF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