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터문학회-커뮤니티

 

     

 

 

 

 

 

 

 

 

 

 

 

 

 

 



  자유게시판

  빈터회원문단

  좋은 시를 찾아서

  산문 혹은 평론들

  멀티미디어 포엠

  회원 갤러리




빗방울 소나타
 목연희  | 2017·09·09 19:54 | HIT : 547 |
자정 직전입니다.
창문을 활짝 열고 소나타를 듣습니다.
빗방울과 이파리들 그리고 바람이
들려주는 비의 소나타를 듣습니다.
지상의 거의 모든 혼의 이파리들이
잠든 지금 들어도 들어도
물리지 않는 신비스런 소나타를 듣습니다.
어둠은 존 필드의 녹턴을
소리 없는 소리로 자아냅니다.
빗방울 소나타와 절묘한 대위법을 이룹니다.
빗방울 소나타는
창가의, 고독한 혼의 이파리 하나도
연신 두드립니다.
고독의 향기는 오로라빛을 내며
어둠을 헤치고
마음의 아르크투루스로 뻗어갑니다.



그리고


지구 행성에는 오늘도
낙관적인 해가 떴습니다.
낙천적인 달도 떴습니다.
냉소적인 빙하가 녹아내렸습니다.
어제는 즐거운 비도 내렸습니다.
발랄한 바람이 불었습니다.
설레는 새들도 날았습니다.
얼마나 오랫동안 그랬을까요.
담담한 나무들이 호흡했습니다.
그리고
희망에 찬 반딧불이도 빛을 내며 날아 올랐습니다.
  
  이곳에 작품을 발표하시는 기성시인들께 알려드립니다
  과거 회원문단 (2000_2004) 및 우수작 선정 (2001_2006) 자료 찾아보기
1737   자유와 소유  정행두 18·01·20 9
1736   믿음-3  정행두 18·01·19 9
1735   역사-2018  정행두 18·01·17 6
1734   슈만공명의 토요일  목연희 18·01·07 17
1733   우리민족 불쌍해서 어쩌나.  목연희 18·01·06 21
1732   새들  목연희 18·01·03 19
1731   뿌리  정행두 18·01·01 16
1730   느낌  정행두 17·12·31 13
1729     정행두 17·12·30 14
1728   추풍령  목연희 17·12·29 30
1727   흰색과 검은 색  정행두 17·12·29 37
1726   복어 이야기  정행두 17·12·28 54
1725   크리스마스 선물  목연희 17·12·27 69
1724   감성과 영성  정행두 17·12·27 81
1723   커피와 홍차  정행두 17·12·26 80
1722   명품의 진실  정행두 17·12·25 89
1721   매력  목연희 17·12·23 105
1720   젊은 예술가의 초상- 제임스조이스  정행두 17·12·23 122
1 [2][3][4][5][6][7][8][9][10]..[87]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 ⓒ 2000 - 2018  POEMCAF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