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터문학회-커뮤니티

 

     

 

 

 

 

 

 

 

 

 

 

 

 

 

 



  자유게시판

  빈터회원문단

  좋은 시를 찾아서

  산문 혹은 평론들

  멀티미디어 포엠

  회원 갤러리




코리안풍의 바흐
 목연희  | 2017·09·02 19:06 | HIT : 358 |
오후엔 온 하늘에서 사나운 모양새의
구름들이 현란하게 운명교향곡을
연주하고 있었네.
나무들은 바람에 맞춰 지휘를 하고 있었네.
가녀린 풀잎들은 몸을 떨고 말이지.
빌라로보스의 브라질풍의 바흐를 듣고
있는, 초저녁인 지금
많이 열린 창틈으로 스산한
코리안풍이 코리안풍의 바흐 아리아처럼
애절하고 쓸쓸하게 흘러들어오네.
올해는 깻대도 대나무처럼 커 있고
호박잎은 여의도만하고
강아지풀대는 성숙한 갈대마냥 커 있네.
어느 새 한반도가 남미로
변해버려서 그런지 브라질풍의
바흐가 코리안풍의 바흐처럼 친숙하게 들리네.
비가 올 듯 날이 금새 흐려졌는데
비가 내려 지구행성의 유리창에 방울방울 물방울이
맺혔으면 좋겠네.
별이 떠도 좋겠네. 한 척의 지구배에
몸을 싣고 밤은하를 내다보며
코리안풍의 바흐를 따라 시간의
우주를 흘러가겠네. 정처 없이.
  
  이곳에 작품을 발표하시는 기성시인들께 알려드립니다
  과거 회원문단 (2000_2004) 및 우수작 선정 (2001_2006) 자료 찾아보기
1677   갯마을- 오영수    정행두 17·11·23 0
1676   꿈을 잃은 무용수는 노동자다.  정행두 17·11·22 16
1675   넥타이 이야기  정행두 17·11·21 32
1674   정상에 오르는 길은 수천 갈래다.  정행두 17·11·20 49
1673   작은 화분엔 큰 나무를 심을 수가 없다.  정행두 17·11·19 61
1672   그리스인 조르바  정행두 17·11·18 80
1671   노안  정행두 17·11·17 83
1670   만추  목연희 17·11·16 85
1669   마음의 고향  정행두 17·11·16 89
1668   꿈과 호기심  정행두 17·11·15 103
1667   의식과 무의식  정행두 17·11·14 117
1666   반지와 수갑  정행두 17·11·13 118
1665   임계점  목연희 17·10·20 187
1664   자작나무를 보고 있으면  목연희 17·10·11 201
1663   스카이로켓 향나무 옆에서  목연희 17·10·01 203
1662   불멸의 시  목연희 17·09·25 226
1661   고백  목연희 17·09·24 253
1660   녹턴  목연희 17·09·15 279
1 [2][3][4][5][6][7][8][9][10]..[84]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 ⓒ 2000 - 2017  POEMCAF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