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터문학회-커뮤니티

 

     

 

 

 

 

 

 

 

 

 

 

 

 

 

 



  자유게시판

  빈터회원문단

  좋은 시를 찾아서

  산문 혹은 평론들

  멀티미디어 포엠

  회원 갤러리




모를 죄
 나석중  | 2012·07·07 10:14 | HIT : 1,121 | VOTE : 0 |
모를 죄/나석중

  
나무에 암 덩어리 매달고 있다
태어나서 한 발짝도 떼 놓은 적이 없건만
이웃과도 다툼 없이 사이 좋게 지냈건만
항상 하늘을 우러러 곳곳하게 살았건만

  
 
    가을의 봄 [1]
    색즉시공(色卽是空)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 ⓒ 2000 - 2017  POEMCAF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