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터문학회-커뮤니티

 

     

 

 

 

 

 

 

 

 

 

 

 

 

 

 



  자유게시판

  빈터회원문단

  좋은 시를 찾아서

  산문 혹은 평론들

  멀티미디어 포엠

  회원 갤러리




색즉시공(色卽是空)
 나석중  | 2012·06·08 08:41 | HIT : 1,106 | VOTE : 0 |
색즉시공(色卽是空)/나석중

       all Is vanity


절집에서 사는 느티나무 구멍이 울었다
멋모르고 들어간 바람을 덥석 물었겠다
안에서 짓씹던 바람의
회오리치던 울음이 천년이나 길었다

      the zelkova hole in the Buddhist temple wept.
      It suddenly bit the wind that came in ignorantly.
     The wind masticated inside cried in the whirlwind
      For a thousand years.

디카시 마니아 24인 사화집 「너머」에서  
  
 
    모를 죄
    징검 나무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 ⓒ 2000 - 2017  POEMCAFE.
   ALL RIGHTS RESERVED.